대전일보 로고

대통령 등 장차관급 이상, 코로나 고통분담 차원에서 4개월간 급여 30% 반납

2020-03-22기사 편집 2020-03-22 17:11:56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적 고통 분담 차원에서 향후 4개월 간 급여 30%를 반납키로 했다.

정부는 주말인 지난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정 총리와 주요 장차관은 물론 금융위원회·방송통신위원회·식품의약품안전처·인사혁신처·경찰청 등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참여하는 기관의 기관장들도 대거 자리를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정 총리의 주도 하에 '국민과 고통을 함께한다'는 취지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의 급여 반납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급여반납 참여 대상에는 문 대통령과 정 총리도 포함됐으며, 이날 급여분부터 적용키로 했다. 반납된 급여는 국고로 귀속되며, 기획재정부가 이를 전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고위 공직자의 급여 반납이 공직사회 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일단 장·차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들이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지만, 모든 공직사회가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며 "관련 방안을 신속히 검토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이날 위크숍에서 정부사업을 위기 상황에 맞춰 우선순위를 조정해 추진하고,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도 미리 준비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향후 보름 간 시행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의 실효성 제고방안을 논의했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국민담화를 통해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며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의 한시적 운영제한 권고와 준수사항 위반 시 행정명령 등의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