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쇼크' 할리우드 배우 돕겠다…넷플릭스 기금 조성

2020-03-21기사 편집 2020-03-21 13:24:19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등 영화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가운데 오히려 호황을 맞은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배우 등 콘텐츠 제작 종사자를 돕겠다면서 1천억원대의 돈을 내놨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세계 영화와 텔레비전 콘텐츠 업계 종사자들을 돕기 위해 1억달러(1천200억원) 규모의 구호 기금을 조성했다.

넷플릭스의 최고 콘텐츠책임자(CCO) 테드 서랜도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코로나19가 많은 산업에 치명타를 안겨주고 있다"며 "업계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1억 달러 기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구호 기금의 대부분은 넷플릭스에 콘텐츠를 제공해온 제작업체 근로자들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넷플릭스는 또 전 세계 연예산업 종사자들을 돕기 위해 비영리단체 구호기금에 1천500만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과 미국 영화·텔레비전 기금, 미국 배우 긴급지원 기금, 캐나다 배우기금(AFC)에 각각 100만달러가 지원되며 유럽과 남아메리카, 아시아 지역에서도 유사한 형태로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넷플릭스가 이번에 거액을 내놓은 것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업계 판도 변화와도 관련이 있다.

코로나19로 미국 할리우드 거대 제작자들은 신작 영화 개봉 시기를 줄줄이 늦췄고 방송사들은 TV 콘텐츠 제작을 중단했다

반면 코로나19 사태로 대규모 행사와 모임이 취소되고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자 넥플릭스 등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은 오히려 더욱 커지고 있다.

서랜도스는 "영화와 TV 업계는 좋은 시절 넷플릭스를 지원해왔다"며 "어려운 시기를 맞아 우리가 이제 그들을 돕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