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이겨내는데 도움되고 싶어요"

2020-03-19 기사
편집 2020-03-19 17:53:24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봉사와 나눔으로 '같이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는 김진혁 동안미소한의원장이 사무실에서 환히 웃고 있다. 강은선 기자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 지역에서는 구성원들 서로가 사회적 안전망이 돼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김진혁(42) 대전동안미소한의원 원장은 최근 지역 소외계층 청소년에게 면역력 강화와 성장에 좋은 보약을 지원했다.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그동안 해왔던 사회 봉사 DNA가 또다시 발현된 것. 김 원장은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와 새싹키움대전교육후원회 등에서 추천받은 학생 30명에게 1000만 원 상당의 보약을 제공했다. 앞서 지난 18일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충북지역본부를 방문해 어린이 한약 30명분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른 시일 내 세종지역 학생들에도 지원 예정이다.

김 원장은 이미 지역에서 '기부 천사'로 유명하다. 봉사 나눔을 위해 제휴를 맺은 대전충청권 단체만도 100여 곳이 넘는다. 김 원장은 지역 각계 각층에 매년 1-2회 정도 한약을 지원하고 있다.

그는 "제휴 맺은 단체 성격에 따라 어린이부터 어르신, 장애인, 독립유공자 등 사회적 약자층에 한약을 지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사람이나 물자 이동이 제한되면서 사회적 약자가 힘든 시기인데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원장도 코로나 사태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그 역시 코로나 이후 매출이 절반으로 뚝 떨어졌지만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작은 도움이 누군가에겐 '행복'을 느꼈던 계기를 경험해서다.

대학 재학 시절 정기적으로 시작했던 봉사활동을 넘어 '나눔'이 '상생'이라는 가치를 체화하게 되면서 인생의 중요한 부분이 됐다. 그렇게 시작한 봉사와 나눔이 벌써 10여 년이 넘었다.

지난 해엔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는 160여 개 지역 업체 7100명이 모여 나눔을 실천하는 단체인 '대전사랑메세나'를 조직했다. 대전사랑메세나는 문화 취약계층에 오페라나 뮤지컬, 영화 등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 사회에 봉사와 나눔을 꾸준히 하는 동력은 그 역시 나눔에서 행복을 맛봤기 때문이다. 또 앞으로 지역을 넘어 한국 사회가 어우러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가는 데 일조할 수 있는 부분을 찾기 위해서다.

김 원장은 큰 규모의 봉사나 지원보다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소규모 지원과 봉사를 추구한다.

"직원들과 처음 나눔을 함께 실천한 게 영화를 보면서 돼지저금통에 기부금을 모은 거였어요. 함께 나누는 가치를 아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1명이 100만 원을 내는 것보다 100명이 1000원을 내는 게 의미가 있죠. 그런 봉사를 실천하도록 저도 더 열심히 하려고 합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