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자동변색 스마트 윈도우 기술 개발

2020-03-19 기사
편집 2020-03-19 14:36:46
 이수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태양빛 세기에 따라 자동으로 창문의 색이 변해 실내로 들어오는 햇빛의 양이 조절되는 스마트 윈도우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사진=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한치환 박사 연구진이 태양빛 세기에 따라 자동으로 창문 색이 변해 실내로 들어오는 햇빛 양을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 원천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전기변색 스마트 윈도우제품은 가격이 비싸고 전기배선을 창문까지 연결하는 시공 등의 어려움으로 시장의 활성화가 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한 박사 연구진은 기존 스마트 윈도우 기술인 전기변색 소자에 태양광 흡수로 기전력을 생성할 수 있는 광흡수층을 일체형으로 삽입해 전력이 필요 없는 스마트 윈도우 기술을 개발했다.

광감응 자동 색변환 스마트 윈도우 기술은 태양전지 기술과 전기변색 기술이 융합돼 별도의 전원공급 장치와 높은 생산단가를 줄일 수 있어 기존 제품 대비 가격을 30-50% 이상 낮출 수 있다. 또한 햇빛의 강도를 조절하여 조명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30-40% 이상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햇빛이 강할수록 태양광 차단 능력이 향상되는 광감응 자동 색변환 스마트 윈도우는 여름철 가시광선 투과를 차단하여 냉방비용이 많은 대형빌딩 건물에 적용할 수 있다. 아울러 별도의 전원공급 장치가 필요 없어 기존 건축물에도 적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시장 확장성도 매우 우수한 기술이다.

연구진은 유리뿐만 아니라 기존 유리창에 탈부착할 수 있는 필름형 제품을 개발중에 있다. 이 개발에 성공하면 건물뿐만 아니라 자동차 및 선박, 항공기 등 다양한 시장으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