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회 등 종교계 '사회적 거리 두기' 강력 시행 요구

2020-03-18 기사
편집 2020-03-18 17:47:41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기독교계 등 종교계가 종교 집회를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정부와 대전시가 수차례 종교집회 자제 요청에도 일부 교회가 집회예배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 감염이 발생될 경우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은 종교 시설에 구상권 청구 등 민사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일고 있다.

경기도와 부산, 경남 등 의 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 집단 감염이 현실화됐다.

1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서울 명륜 교회, 부산 온천교회, 수원 생명샘교회, 부천 생명수교회, 성남 은혜의강교회, 경남 거창교회에선 16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도내 교회 3곳에서만 77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 예방수칙(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교회 137곳에 대해 '밀집집회' 예배를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리는 강수를 뒀다.

특히 밀집집회 제한 명령을 위반한 종교집회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방역과 치료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아직 종교 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나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코로나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장 예배 중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력 시행해야 한다는 지역 사회의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대전 지역에서는 대형 교회를 중심으로 70% 이상이 코로나 예방 차원에서 온라인 예배로 속속 전환하고 있다. 소모임 등도 중단했으며 기도회 등도 온라인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나머지 25% 정도가 아직도 주일 현장 예배를 고수하는 등 온라인 및 현장 예배를 병행하고 있다.

시민 박 모(34)씨는 "교회 등 기독교계에서 집단 종교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을 보면 불안하다"면서 "국가적 재난 시기에 종교계의 이기주의 때문에 일반 시민들이 피해를 본다면 그 책임은 져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김철민 대전시기독교연합회장은 "일부 지역 교회에서 사정에 따라 현장 예배 운영을 신도들의 자율적 판단에 맡기고 있는데 공예배를 가정이나 온라인으로 하도록 협조 요청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지난달 25일 종교단체 대표자 간담회를 통해 예배와 행사 중단을 요청하고 2500여 교회에 공문과 시장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종교계 협조를 구했다.

허태정 시장은 "종교계는 예배나 집회, 행사 등을 당분간 중단해 주시고 필요하다면 영상 등의 방법을 활용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