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독선과 아집 경계해야

2020-03-19 기사
편집 2020-03-19 07:30:16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강은선 취재1부 기자
"마스크 착용하고 손 소독하며 예배 드리고 있어요."

대전 원도심에서 교회를 다니고 있는 한 신도는 지난 주 주일 현장 예배를 드렸다. 규모가 크지 않지만 지역 특성상 성도 중 노인 비율이 많은 교회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리를 띄엄띄엄 앉아 예배를 드렸다고는 하지만 100여 명 이상이 모이는 이 교회의 예배를 바라보는 지역의 시선은 곱지 않다.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19는 하루의 시작이고, 끝이다.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19 피로도도 급격히 쌓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잡힐 듯 했던 코로나19는 지난 달, 대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 사이에서 급격히 발생하면서 종교 집회가 집단 감염지로 부상했다.

천주교, 불교 등 종교계는 정부의 집회 자제 권고에 주일 미사와 정기 법회를 중단했다. 개신교도 주일 예배 등 공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면서 협조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교회의 현장 예배 강행이 문제다.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고는 하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서 종교계의 협조를 구하는 데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일부 교회의 행태는 아쉬움을 준다.

재정이 열악한 일부 교회의 경우 헌금이 운영하는 데 필수적이고 교회 여건 상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기가 쉽지 않는 곳도 있다. 교회의 전통과 예배의 가치 등 종교적인 이유를 설파하기도 한다. 공예배를 중단할 수 없는 저마다의 사정 등을 이야기하지만 설득력을 얻지 못한다.

공예배를 이어가는 일부 교회의 경우 규모가 작은 교회도 있다. 규모가 작을수록 높은 연령층의 신도들이 많은 편이다. 감염원이 있을 경우 감염에 취약할 수 밖에 구조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에서는 행정명령을 내리는 강수를 뒀다.

대전에선 다행히 아직까지 지역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확산 차단을 위해선 공예배를 이어가는 교회들의 협조가 절실한 시점이다.

개별 교회주의와 이기주의에 빠진 일부 교회가 '독선'과 '아집'을 버려야 할 때다. 강은선 취재1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