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예당 문턱 높은 채용 요건에 문화예술계 볼멘 목소리

2020-03-17 기사
편집 2020-03-17 17:39:32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예술의전당의 문 턱 높은 채용 요건에 문화예술계의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때마다 달라지는 자격 요건에 특정인 채용 의혹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예당 공연장 운영 전문요원 1명을 뽑는다. 7급 상당의 임기제로 국내·외 공연기획, 자체제작공연, 공연홍보, 마케팅, 하우스 운영, 교육사업 운영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서류 접수한 후 내달 10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응시 자격 요건은 학사학위 취득 후 1년 이상 실무 경력자나 3년 이상 관련 분야 실무경력자, 8급 또는 8급 상당 이상의 공무원으로 2년 이상 관련 분야 실무 경력자다.

그러나 올해 대전시가 실무 경력 범위를 공연법에 의해 등록된 공연장에서 공연 기획 및 제작 등 실무경력으로 제한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 지역 문화예술계 인사의 경우 대전예당, 대전시립연정국악원, 대전예술가의집 등 공연법에 의해 등록된 공연장에서 근무하면서 공연을 기획한 경력자만 지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예술가의집은 대관만 가능해 사실상 대전예당과 연정국악원 근무 경력자만 지원할 수 있는 셈이다.

민간 기획사 경력자나 문화예술 행정 경력자들은 서류 조차 쓰지 못하면서 자격 요건이 불공정하다는 불만을 내보이고 있다.

지역의 한 문화예술계 인사는 "과거엔 같은 자리 자격 요건에 별다른 범위를 넣지 않았는데 이번에 자격에 제한을 두면서 지원조차 못하게 됐다"며 "특정인을 뽑으려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문화계 인사도 "결원이 생겨 채용 할 때마다 일관된 기준 없이 자격 요건을 두는 건 공정하지 못한 채용"이라고 꼬집었다.

대전시는 공연 기획 전문가를 채용하는 만큼 자격 제한을 둔 부분에 별다른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공연법에 의해 등록된 공연장 실무 경력자는 검증된 데에서 근무한 경력을 보겠다는 것"이라며 "과거 허위 경력 문제 등이 불거진 부분이 있고 전문성을 보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