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롯데百 대전점 "대전과 롯데백화점이 함께한 지난 20년"

2020-03-15기사 편집 2020-03-15 17:27:02      이수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유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롯데백화점 대전점의 개점 20주년이 이달 17일로 눈앞에 두고 있다. 한종수 기업문화매니저(사진)는 개점 당시부터 지금까지 백화점에서 근무하고 있다.사진=롯데백화점 대전점 제공


"20년 동안 롯데백화점 대전점에 근무하면서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어요."

롯데백화점 대전점의 개점 20주년이 이달 17일로 다가온 가운데, 개점 당시부터 지금까지 백화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종수 기업문화매니저는 감회가 새롭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 매니저는 "27살에 지역 공채로 롯데백화점 대전점에 입사하게 됐다"며 "사내 커플로 결혼도 하고 두 아이의 아빠도 되고, 벌써 20년이란 세월이 흘렀다"고 전했다.

한 매니저는 지금까지 근무를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표적인 일 중 하나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꼽았다. 그 당시 롯데백화점에서는 월드컵 관련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진행했고 임직원과 동료사원, 고객이 모두 한마음으로 백화점에서 모여 함께 응원하는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고 한다.

2009년에는 세창동을 추가로 임차해 대대적인 리뉴얼 공사가 이루어졌다. 리뉴얼의 효과로 두 자릿수 이상의 신장을 기록하기도 하였다.

2017년 11월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라이선스 상품인 '구스롱다운점퍼', 일명 '평창롱패딩' 구매를 위해 수백명이 밤샘 대기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한 매니저는 "정말 추운 날씨였기 때문에 고객님의 안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서울, 전주, 파주, 통영 등 전국에서 손님이 모여들어 평창 롱패딩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롯데백화점 대전점은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표창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의 '근로자의 날 공로상'을, 2018년과 지난해에는 고용노동부 노사발전재단의 '노사파트너십 우수기업 장려상'과 서구청 여성가족과 주관 '임산부 우대 기업 유공 표창'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 매니저는 "앞으로도 기업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직원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혼자가 아닌 함께 갈 수 있는 롯데백화점 대전점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