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 민간 착한 임대인 운동 203개 점포 동참

2020-03-15기사 편집 2020-03-15 12:08:20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천안]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천안시의 '우리동네 착한 임대인 찾기' 운동이 실효를 거두고 있다<사진>.

천안시는 '착한 임대인' 사례를 신청 받은 결과 임대인 41명이 임차료 인하 운동에 동참해 203개 점포가 임대료를 10%에서 전액, 최소 2개월에서 2년까지 인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 중앙시장 상가 임대인을 시작으로 신부동 상점가, 신방동 상가, 성정동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임대료 인하운동에는 적게는 1개, 많게는 30개 점포를 운영하는 임대인이 동참하고 임대인을 칭찬하는 임차인의 전화와 인증글도 이어지고 있다.

신방동에서 30개 점포를 임대하고 있는 A씨는 두달 간 모든 점포 임대료를 10% 인하했다. 신부동의 B임대인은 한 달 임대료를 임차인에게 위로금으로 전달했다. 두정동 C임대인은 월세 날짜를 15일 미뤄주고도 천안에 확진자가 나오자 15일 더 미뤄주기로 했다. 불당동의 D임대인도 8월까지 30% 가까이 임대료를 인하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로 돌아서면 경제단체와 착한 임대인 운동 캠페인, 우리동네 착한 임대인 찾기 등과 관련해 표창 수여, 인센티브 부여 등의 혜택을 모색할 계획이다.

임대료 인하운동에 동참을 원하는 임대인은 천안시 일자리경제과 소상공유통팀로 문의하면 된다. ☎041(521)5609).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