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국, 영화관에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관객수 제한

2020-03-14기사 편집 2020-03-14 09:31:14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티켓 판매 50% 감축"

첨부사진1[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미국의 주요 영화관들이 관객을 평소의 절반으로 줄이는 조치에 나섰다.

주(州) 정부들이 잇따라 수백명이 모이는 행사를 금지함에 따라 영화관에 들어갈 수 있는 관객의 숫자를 제한하기로 한 것이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미국 대형 극장 체인인 AMC는 14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북미 지역에서 운영 중인 전 영화관에서 입장객을 평소의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애덤 에런 최고경영자는 "영화 티켓 판매를 50% 감축하겠다"며 "이러한 조치를 통해 관객들 사이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촉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리걸시네마와 시네플렉스도 대규모 모임을 금지하는 주 정부의 지침에 따라 관객 수용량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으며, 시네마크도 곧 유사한 조치를 내놓을 예정이다.

독립 영화를 전문적으로 상영하는 알라모 드래프트 하우스는 '버퍼(완충) 좌석'을 설치해 관객들이 서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