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로 온라인 과자 매출 전년 동월 대비 2배 증가

2020-03-11기사 편집 2020-03-11 15:47:56      이수진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유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코로나19 영향으로 과자류의 온라인 매출이 급상승하고 있다. 사진=오리온 홈페이지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콕(집에 콕 박혀있다는 뜻의 신조어)족이 늘어나며 과자류의 온라인 매출도 급성장하고 있다.

오리온은 지난달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92%, 전월 대비 15%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리온은 "최근 '집'을 중심으로 하는 '재택경제', '집콕족'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과자도 쿠팡, G마켓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학연기 등으로 인해 아이들이 집에만 있는 시간이 많아진 것도 원인 중 하나로 뽑힌다.

아이들 간식용으로 인기가 좋은 '초코파이정(情)', '후레쉬베리', '카스타드' 등 파이류가 전체 매출의 2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된 것.

오리온은 "파이 제품의 경우 온라인에서 손쉽게 주문해 집으로 배송 받아볼 수 있는 편리함을 바탕으로 박스 단위로 구매하는 경향이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이어 '촉촉한 초코칩', '꼬북칩', '포카칩' 등 비스킷, 스낵류의 인기도 높았다.

오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도 있었지만, 과자를 온라인으로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최근 1년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