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北 마스크 제공 요청에 南 '부족' 이유로 거부"

2020-03-09기사 편집 2020-03-09 09:57:00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요미우리신문 보도

첨부사진1[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4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보건 분야 지원 의사를 표명한 이후 북측이 마스크 지원을 요청했지만, 한국 측이 거부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9일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문 대통령의 3·1절 연설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시약과 의약품 제공을 물밑으로 북한에 제안했다.

이에 북측은 마스크 제공을 요구했지만, 한국 내에서도 마스크는 부족하기 때문에 거부했다는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또한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대책에 따라 중국과의 국경을 봉쇄해 주민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의료체계가 취약한 데다 중국에서 유입되는 식량과 일용품 등 물자도 부족해져 주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한다.

북한 오춘복 보건상은 지난달 19일 북한 내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신문은 그의 발언에 의문을 제기했다.

연간 30만명 이상의 중국 관광객이 북한을 방문하고 있고, 북한의 국경 봉쇄 이전에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 가운데 감염자가 나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그 이유다.

신문은 또한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당국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코로나19가 전파될 것을 우려해 대면 보고를 줄이고 서면보고를 늘리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시찰하는 장소는 사전에 철저히 소독이 이뤄지며, 군인과 직원들이 김 위원장에게 접근하는 것은 금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외출 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지만, 마스크가 부족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