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WBL도 리그 중단…한국 4대 프로스포츠 '올 스톱'

2020-03-08기사 편집 2020-03-08 12:31:26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WBL 8일 이사회서 '2주간 리그 중단' 결정

프로스포츠 중 유일하게 리그를 이어가던 여자농구까지 중단됐다.

한국 4대 프로스포츠가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올 스톱'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8일 제23기 제4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오는 10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정규리그를 일시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리그는 코로나19의 감염 확산 추이를 지켜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로써 여자프로농구는 오는 9일 오후 7시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의 경기를 진행한 후 일시 중단에 들어간다.

프로스포츠가 속속 리그 중단을 결정하는 가운데 WKBL은 지난달 21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러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 되는데다 여자농구계 안팎에서 지속적으로 비판이 제기되자 중단하기로 했다.

WKBL 관계자는 "선수와 관계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두고 무관중 경기로 진행 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되지 않고 선수단이 장기간 외부와 격리돼 발생하는 문제로 리그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