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시장, "대전지역 코로나19 다음주쯤 절정…적극 대응"

2020-02-29기사 편집 2020-02-29 11:58:3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는 다음주쯤 절정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9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코로나19 대전 지역 확산이 다음 주 최고조 상황이 예상된다"며 "환자의 조기발견, 격리자의 체계적 관리와 함께 확진자 급증에 대비한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겠다"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치구별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계획을 내놨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시의 적극적인 대응 체계 마련을 약속하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허 시장은 "대전시는 다음 주 정도가 최고조의 상황으로 예상되며 절대 안심할 수 없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환자의 조기발견, 격리자의 체계적 관리와 함께 확진자 급증에 대비한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시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구별로 설치하고 8명으로 구성된 역학조사 즉각대응팀 2팀을 가동할 계획이다. 현재 시는 확진자 치료를 위해 총 221개의 병상(충남대 57병상, 제2시립 노인전문병원 164병상) 등을 확보한 상태다.

그는 "마스크의 안정적 수급 관리를 위해 정부 공급망 외 지역 업체를 통해 다음달 2일부터 하루 2만장 이상을 추가 확보하고 장애인·노약자 등 취약계층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공정위, 식약처와 함께 합동점검반을 운영하고 매점매석, 가격담합 등의 불공정 거래행위를 강력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지역사회 확산 위험요인인 신천지에 대해 "교인 1만 2335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유증상자 167명은 즉시격리조치했고 무응답자 61명은 경찰청과 공조해 정확한 소재를 파악할 것"이라며 "신천지 교육생으로 알려진 2369명의 명단도 추가 확보해 유증상자 27명을 확인했고 무응답자 650명은 오늘 중 추가 조사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허위 진술자는 고발 조치, 자가 격리 불응자에게는 강제 격리 등 공권력도 적극 발동하겠단 방침이다. 신천지 시설 은폐와 명단 누락에 대해서도 책임자 고발, 시설 폐쇄와 추가 방역, 법인 취소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한 방안도 발표했다.

그는 "상반기 내에 소비·투자부문 예산의 65%인 3조원을 신속히 집행하고, 서민경제를 위한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겠다"며 "시 공공기관 소유재산의 임차 소상공인의 사용료를 인하하고, 납부기한도 6개월간 유예하는 등 상생방안을 강구하겠다. 민간의 임대인이 임차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인하하면 정부가 절반을 분담하고, 시에서도 추가 감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 중 피해기업 대상으로 긴급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2배로 늘리고 대출기한 연장과 지방세 납부기한 유예도 추진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허 시장은 "현 상황은 정부와 지자체의 힘만으론 결코 해결할 수 없다. 시민들은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여럿이 모이는 행사와 모임 등은 피해 달라"며 "예배와 집회, 행사 등은 당분간 중단하고 관련 모든 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도 거듭 당부한다"고 호소했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