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천안 확진자 세종지역 동선 파악 주력

2020-02-29기사 편집 2020-02-29 11:58:2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타 시도 확진자 관련 세종시 내 조치 현황. 자료= 세종시 제공

29일 오전 10시 기준 세종시 내 확진자는 1명으로 유지됐다.

하지만 28일 타 시도 거주자(천안, 대전) 중 2명이 세종지역에서 활동한 동선이 속속 드러나 이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대전 12번(40대 여, 송촌동 거주) 확진자는 세종시 내 보험회사에서 근무했고 충남 21번(30대 남, 천안 18번)는 정부세종청사 내 내 인사혁신처에서 근무했다.

이들은 삼성화재 세종지점, 최고당돈가스 세종지점, 인사혁신처 7층, 멘무샤, 세종홈플러스점 등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근무지·영업장은 폐쇄해 소독을 완료했다. 직장동료와 영업장 종사자 등 140명은 격리조치 됐다.

시는 직장 CCTV, 식당 예약장부, 카드전표 등 활용 접촉자 추가 확인하는 등 세종시 내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