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콩서 코로나19 확진자 애완견도 양성 반응 주목

2020-02-28기사 편집 2020-02-28 10:22:45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국 "애완견 감염 증거 아직 없어…애완견과 접촉은 주의해야"

첨부사진1[연합뉴스]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애완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의 애완견에 대해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이와 같은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홍콩 타이항 지역에 사는 이 확진자와 같이 사는 가사 도우미도 코로나19에 감염되자 당국은 이 애완동물을 보호시설로 보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다만 당국은 추가로 검사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보고 이 애완견에 대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리지는 않았다.

홍콩 당국은 "이 애완견은 아직 코비드19 관련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애완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애완견이 정말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할 것"이라며 "추가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면 주인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다만 애완견과 접촉한 후에는 비누로 손을 씻을 것을 권고했다.

홍콩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는 데리고 있는 포유류 애완동물을 반드시 보호시설에 맡겨야 할 것"이라며 "이 애완동물은 14일 동안 수의사의 관찰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애완동물과 접촉한 후에는 비누 또는 알코올 소독제로 손을 철저히 씻는 것이 좋다"며 "애완동물의 상태에 변화가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수의사들의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