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성급한 코로나19 집단 격리 발표 '혼란'

2020-02-27기사 편집 2020-02-27 17:40:2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성급한 코호트(동일집단) 격리를 발표하며 지역 사회에 혼란을 일으켰다. 27일 시와 유성구 등에 따르면 시 보건당국은 25일 유성구 봉명동 성세병원에서 오후 6시부터 당직근무 중이던 간호사 A(40)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병원을 코호트 격리했다. 격리 대상자는 병원 입원환자 23명과 의료진 16명 등 총 39명이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 기관 출입을 봉쇄하는 조치다. 병원 출입은 인가받은 관계자만 가능하며 외부인 출입은 전면 금지 된다. 시는 지난 26일 오후 3시 브리핑에서 "해당 병원은 코호트 격리 조치 됐고, 함께 격리된 의료진이 3시간마다 환자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칙적으로 코호트 격리는 모든 역학조사가 끝난 뒤 질병관리본부 소속 역학조사관이 결정할 수 있다. 성세병원 근무자와 환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는 시의 코호트 격리 브리핑 이후인 지난 26일 오후 늦게 마무리됐다. 시 보건당국이 성세병원에 대해 브리핑하는 과정에서 '코호트 수준의 격리'를 '코호트 격리'인 것처럼 잘못 설명한 것. 유성구 관계자는 "코호트 격리는 역학조사 완료 후 결정된다. 성세병원은 코호트 수준의 격리가 이뤄진 것"이라며 "코호트 격리가 일종의 집단 격리인 탓에 시 보건당국이 잠시 착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은 시 보건당국의 성급한 발표가 불안감을 키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구 시민 김모(28)씨는 "어제 성세병원이 코호트 격리 조치 된다는 기사를 접했다. 지역 내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줄 알고 불안에 떨어야 했다"며 "시민 불안을 막기 위해 시의 정확한 정보 전달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26일 오후 '증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퇴원한 뒤 14일 동안 자가격리됐다. 성세병원에 격리된 39명도 26일 오후 늦게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관은 자가격리 등 조치 여부를 검토 중이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