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교육청, 오는 6월 아산 교육감전형 여론조사 실시

2020-02-27기사 편집 2020-02-27 14:04:3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아산]아산지역 고등학교 교육감전형(고교평준화) 여론조사가 올 6월 시행된다.

충남교육청은 27일 아산교육지원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산지역 고등학교 교육감 전형 시행여부를 위한 여론조사를 오는 6월 실시하겠다"고 밝혔다.<사진>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기관에 위탁해 아산지역 중학교 1·2학년 학생과 학부모, 중·고 교직원과 학교운영위원, 아산시 도의원과 시의원 등 1만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지 방법으로 진행된다.

교육감전형 대상 학교는 온양고, 온양여고, 온양용화고, 아산고, 온양한올고, 설화고, 배방고를 포함한 총 7개 일반고등학교가 대상이다. 특수목적고인 충남외국어고와 자율형 사립고인 충남삼성고, 특성화고인 아산전자기계고는 제외된다.

아울러 교육감전형 시행에 맞춰 아산지역을 진로역량 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전국적인 교육과정 선도지구'로 운영할 계획이다.

2022학년도부터 아산지역에서 교육감전형이 이뤄지면 충남 도내에서 고등학교 교육감전형을 하는 지역은 두 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천안은 지난 2013년 여론조사에서 73.8%의 찬성을 받아 2016학년도부터 고등학교 교육감전형을 도입했다.

유홍종 충남교육청 기획국장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5% 이상이 찬성하면 조례 개정, 학교군 설정 고시 등 도의회 승인 절차를 거쳐 2022학년도부터 아산 고등학교 교육감전형이 실시된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