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기록물 임의 폐기 원천 봉쇄

2020-02-27기사 편집 2020-02-27 09:55:04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교육청은 전체 산하기관, 학교의 비전자기록물 7만 3000여 권을 현장파쇄 방식으로 폐기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기록물 임의 폐기와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고자 기관(학교)별 업무담당자의 1차 확인과 교육청 담당자의 2차 검수 과정을 거쳤다. 수거와 파쇄에 이르는 폐기 과정 일체도 직접 감독에 나섰다.

폐기 대상은 보존기간이 만료된 기록물 중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록물관리전문요원 심사, 기록물평가심의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폐기'로 확정된 기록물이다.

이장희 시교육청 총무과장은 "보존가치를 상실한 기록물을 적시에 폐기하는 것은 중요기록물의 보존공간을 확보하고 기록정보의 효과적인 활용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전제조건"이라며, "폐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사전 방지해 기록관리 최우수기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