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동체 '온기' 느껴지는 임대료 인하 바람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8:23:1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상권 침체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전·충청에서도 건물주들의 임대료 인하 바람이 점차 확산되고 있어 훈훈한 공동체 온기를 느끼게 한다. 지금 시기에 마음 편한 국민이 있을 리 만무이지만 그중에서 장사해 먹고 사는 상인들의 경우 직격탄을 피해가지 못하는 현실이 딱하기 그지없다. 게다가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있거나 동선이 겹치기라도 하면 버텨낼 방도가 없다. 이런 상황에서 이들 어깨를 짓누르는 것은 임대료일 터다. 매출이 일어나지 않는 마당이면 그 심정은 불문가지다.

그렇지만 세상 인심은 마르지 않은 모양이다. 개인 건물주나 상가 번영회 차원에서 임대료 인하 분위기가 힘을 얻고 있어서다. 충남 아산의 한 건물주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세입자에게 임대료 절반을 깍아 주었다고 들리고, 대전 대덕구의 한 건물주도 직접 세입자 업소를 방문해 월 임대료 30% 인하 사실을 귀띔해줬다고 한다. 대전 중구 은행동 일원 건물주들도 고통 분담에 나서기로 했다. 이들은 임대료 10-40% 인하 결정과 관련 "세입자들이 무너지는 것을 막아야 상생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와함께 충남 서천군에선 전통시장 임대료를 6개월간 일률적으로 30% 감면키로 했다는 데, 시기적으로 따뜻한 대응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렇게 불씨를 지핀 만큼 이른바 '착한 임대료' 사례는 개인, 기업 등 민간부문을 거쳐 공공부문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 사인간의 임대료 문제 못지 않게 공공시설 세입자들도 예외는 아닐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재앙은 극복되겠지만 시기를 가늠하기 어렵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사회적 취약계층에 속하는 임대·영세업자들은 이중고에 치이는 구조다. 이를 방관하지 않고 때맞춰 배려하는 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고 있는 데에서 지역사회의 건강성이 읽힌다. 지금은 백지장도 맞들어야 할 때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