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28일 국회서 '코로나 회동'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7:22:2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야 4당 대표 추경 및 향후 대응 논의 전망... 중국 입국제한 쟁점 가능성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최근 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에 문 대통령과 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포함한 각 당 대표들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6일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담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수장들의 회동은 올 들어 처음이며, 지난 해 11월 이후 3개월 만이다. 당시는 문 대통령의 모친상 조문을 계기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하지만 이번은 코로나19 라는 '초대형 국가 현안'을 극복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현 정부 들어 대통령과 여야대표간 회동이 국회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에게 추경을 포함한 협조사항을 당부하기 위한 자리인 만큼, 직접 국회를 방문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회동에서는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겪고 있는 지역과 주요 업종에 대한 경제지원을 위한 추경의 국회 처리 방안이 집중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대 피해지로 꼽히는 대구·경북지역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종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정부의 특별교부세와 예비비 집행, 코로나 사태 현황, 전국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대책 등에 대해서도 의견이 오갈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 미래통합당 대표는 청와대의 이번 제안에 대해 "지금 필요한 것은 격식이 아니라, 민생, 특히 우한 폐렴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노력"이라며 수용의사를 밝히면서도 "국민들이 힘들고 어려워하는데 정부 대책이 바르지 못하다. 제 생각을 알리고, 반드시 우한 폐렴 사태가 신속하게 종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설전을 예고했다.

특히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경우 격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하거나 방문한 외국인에 대해서만 제한적 입국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통합당은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