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TK 봉쇄' 민주당 사과불구 들끓는 정치권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7:20:15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논란 당사자인 민주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퇴한 자리에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 거론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최대 봉쇄 정책' 브리핑 논란이 26일에도 정치권을 뒤흔들었다.

민주당에선 파문을 일으킨 홍 수석대변인이 사퇴하고, 지도부가 거듭 유감을 표명했지만, 야당에선 "옹졸하고 오만한 태도가 여전하다"며 강도 높은 공세를 이어갔다.

우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당 최고위에서 "말 한 마디 실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전날 홍 수석대변인의 봉쇄 조치 발언이 적절치 않다는 뜻을 내비쳤다. 곧바로 이인영 원내대표는 "고위 당정 설명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많은 심려를 끼쳤다"며 "(봉쇄는) 방역 전문 용어상 감염 차단을 의미하지만 용어 선택이 매우 부주의했다. 일상의 위협 속에 있는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해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정부는 대구·경북에 초집중 방역망을 가동할 예정으로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집중 투입하겠다"며 "국무총리, 복지부 등이 현장에서 지휘를 하는 만큼 모든 국가적 역량을 대구에 모아 나갈 것"이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회의 직후 홍 수석대변인은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 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26일 오전까지도 라디오방송에 나와 "(봉쇄는) 방역당국에서 사용하는 용어로 이미 우리 정부가 한 달 전부터 써왔던 표현"이라며 "정부 측이 준비해온 브리핑 자료 초안에 포함됐던 것"이라며 해명했다. 그는 앞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한 민주당의 고발을 주도해 논란이 됐었다. 수석대변인 후임으로는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기존의 '중국 봉쇄' 주장을 더해 공세수위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가 아니라 중국"이라며 "봉쇄해야 하는 상황과 방향이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는 물론이고 감독과 책임이 있는 분들이 국민에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고 사과해야 한다. 발언도 변명만 할 게 아니라 앞으로도 그런 태도를 갖고 대처하지 않도록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라는 요구에도 요지부동었던 정부가 긴급 대책이라며 내놓은 것이 우리의 대구·경북을 '봉쇄'하는 것이라니 민심이 끓는 건 당연했다"며 "정부·여당의 머릿속에 무엇이 있으면 감히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홍 대변인은 '오해될 수 있는 언론 보도는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며 언론 탓을 했고, 이재정 대변인은 한 술 더 떠 '그런 표현이 전혀 없었다'는 오리발까지 내밀었다"며 "민주당만 빼고란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하는 과정에서 보였던 그 옹졸하고 오만했던 태도 그대로"라고 꼬집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