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여파…한국철도 관광열차 운행 잠정 중단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7:15:5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철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 여행객이 많은 관광열차 운행을 26일부터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대상 열차는 중부내륙순환열차(O-트레인), 백두대간협곡열차(V-트레인), 남도해양열차(S-트레인), 정선아리랑열차(A-트레인), 서해금빛열차(G-트레인), DMZ평화열차(DMZ-트레인) 등 전국 5대 벨트 관광열차와 바다 열차, 경북관광 테마 열차, 해랑 등이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열차 이용객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기권 기간 연장, 위약금 감면 등도 하고 있다. 지난 22일부터 열차 출발 전 승차권을 변경, 반환할 때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정기승차권 이용객이 병원치료, 자가 격리, 개학 연기 등으로 승차하지 못했을 경우 전국 역 창구에서 정기권 유효기간을 연장하거나 미사용 운임을 환불받을 수 있다.

'KTX N 카드'는 정해진 이용 횟수를 사용하지 못하고 유효기간이 만료됐을 때 1회에 한해 최초 유효기간의 50%를 연장할 수 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