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농업인 안전보험료 65% 보조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6:46:0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농업인의 농 작업중 상해나 질병으로 인한 피해를 보장하기 위한 농업인 안전보험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26일 군에 따르면 농업인 안전보험은 농 업인이 농 작업중 발생하는 신체상해와 농 작업 관련 질병을 보상하는 보험사업이다.

농업인 안전보험은 지역내에 거주하는 만 15세부터 87세까지의 농 업인이면 누구나 지역농협에서 연중 가입이 가능하다.

공제 보험료는 국비 50%, 도비 5%, 군비 10% 비율로 지원되고 나머지 35%를 농 업인이 부담하면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험 보장내역은 유족급여 금 최대 1억 2000만 원, 장례 비 최대 1000만 원, 간병급여 금 최대 5000만 원 등이다.

2019년에는 농업인 2153명(기본형 1873명·부담보형 280명)이 안전보험에 가입했다.

이현철 친환경농축산담당 팀장은 "최근 기계화된 영농작업과 고령화로 인해 농업인의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 이라며 "농업인 안전재해보험에 대한 홍보를 통해 관내 모든 농 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농 업인들도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위해 농업인 안전보험에 가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