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국민안심병원 운영 개시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6:05: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 의료기관(유형 B)에'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국민안심병원은 비호흡기 질환과 분리된 호흡기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마련, 병원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함으로써 일반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게 시스템을 구축한 병원이다.

대전성모병원은 이를 위해 병원 진입 전 모든 내원 환자를 대상으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며 호흡기 환자는 별도로 마련한 선별 진료소에서 비호흡기 환자와 분리한다. 또 호흡기 환자 전용 병동도 별도로 운영한다.

호흡기 선별진료소 의료진은 N95 마스크, 고글, 일회용 앞치마, 라텍스 장갑 등 개인보호구 착용 등 철저한 위생을 준수한다.

김용남 병원장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으로 만성 및 중증 환자가 제때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런 환자들은 적절한 시기에 진료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한 만큼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은 본원에서 안전하게 진료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