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확산세 속 정부세종청사 '초긴장'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6:02:0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세종정부청사 건물 출입구 옆에 마련된 발열자 임시대기장소. 이용민 기자

코로나19 확산세에 정부세종청사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35개 주요 정부기관 약 15000명의 공무원들이 일하고 있어 자칫 방역이 뚫리게 되면 국가행정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 수위인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방역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26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격상에 따라 청사관리본부는 지난 24일부터 전국 정부청사 11곳의 방역관리를 강화했다.

발열 증세를 보이는 출입자를 관리하기 위해 건물 주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발열자가 확인되면 출입구 옆에 설치된 대기소에서 기다리다 재차 발열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다.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되지 않은 출입구는 폐쇄했다.

정부는 서울, 과천, 대전, 세종 등 4개 종합청사를 운영 중이다. 이 중 세종종합청사는 국무총리실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주요부처가 집중돼 있다. 전국 지자체와 관련 기관에서 방문객들이 하루 수백 명씩 찾아오고 각각의 건물 동들이 연결돼 있는 구조라 한 곳이 뚫리면 연쇄적으로 파급효과가 일어날 수 있다. 정부청사관리본부가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한창섭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위기 단계 심각 단계를 대비해 10여 일 전부터 열화상감지기 등 청사보안관리 강화작업을 스탠바이 해놓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었다"면서 "격상이 결정된 23일 오후 바로 회의를 소집해 코로나19 대책반을 가동하고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정부 방침을 밝힌 지난 2일부터 긴장태세를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청사 내부 소독 횟수는 기존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리기로 했다. 식당·부대시설에는 하루 2회, 화장실은 하루 4회 소독을 하고 있다. 불특정 다수와 접촉하게 되는 청사관리본부 소속 시설관리인력은 의심증상 등 관리를 강화한다.

각 부처들도 자체적으로 방역 태세를 단단히 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곳이 속속 늘고 있고 단체 식사를 자제하라는 방침을 내린 곳도 있다. 브리핑이나 회의, 오찬 모임 등은 줄줄이 취소됐다.

한창섭 본부장은 "심각 단계에 접어든 만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 최대한의 조치를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상황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세종정부청사 6동 출입구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 이용민 기자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