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마스크 공급채널 변경…약국과 우체국 등 통해 매일 350만 장 공급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5:58: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의경 식약처장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없다던 정부가 27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방안을 택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중앙안전재해대잭본부 브리핑을 통해 "일선 약국과 우체국 등 공공채널을 통해 일반 국민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과 일선 방역현장에도 마스크가 특별 공급된다.

이 처장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금일 생산량이 내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시행으로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이에 따라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 개 정도다.

이 처장은 또 "공적 판매처로 유통되는 그 물량은 특별재난지역, 의료적으로 필요한 곳에 지급한 후 취약계층, 취약사업장에 우선적으로 배분할 계획"이라며 "오늘은 생산업자와 사전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 장을 특별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내일부터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약국을 통해 150만 장, 우체국·농협 등을 통해 200만 장 등 총 350만 장이 공급된다.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도 50만 장이 매일 공급된다.

정부는 이러한 조치에도 '마스크 대란'이 계속될 시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을 조정하는 등 추가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 처장은 "이 조치에도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 상향을 검토하고 다른 관련 부처들과 논의해 추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주까지만 하더라도 "마스크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며 '생산-유통-소비자'로 이어지는 공급망에 대해 매점매석 행위 근절을 위한 세무조사 등 미온적 태도를 견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