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림청, 열화상 드론 활용 봄철 산불 대응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3:26:4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열화상 드론 활용 영상회의. 사진=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26일 봄철 산불에 대비한 열화상 드론 활용 교육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당초 교육은 5개 지방산림관리청 드론 담당자를 대상으로 26-27일 양일간 충북 보은 소재 드론 전용 비행장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영상회의로 변경 실시됐다.

교육 내용은 산불 발생 시 열 영상을 활용한 화선과 잔불 추출, 산불상황관제시스템으로 실시간 영상전송, 현장사진 실시간 매핑 지원이다.

매핑은 공중에서 촬영한 산불확산 정보 등의 사진을 지도에 중첩하는 작업이다. 이는 산불 진화 계획 수립과 진화에 꼭 필요한 첨단 기술로 야간산불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산림청은 지난겨울 날씨가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적설량이 적어 봄철 건조한 날씨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드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산림재해 대응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지난 해 8월 신설된 산림청 벤처형 조직인 스마트산림재해대응단은 국민 편의 증진과 산림 현장의 업무 효율 향상을 위해 다양하고 혁신적인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이현주 스마트산림재해대응단장은 "산림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국민의 안전과 산림자원 보호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