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교육청, 고 유권자 선거교육 추진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0:41:0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선관위와 제도 안내 등 민주시민 성장 지원

세종시교육청은 '선거와 연계한 민주시민교육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오는 2020년 4월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만 18세 학생들이 유권자로 선거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세종 지역에는 940명의 학생이 해당된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청소년의 민주시민의식과 주권자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 학교교육과정을 통해 생활 속 민주주의를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선거와 연계한 민주시민교육 활동이 활성화되도록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선거와 연계한 민주시민교육 △세종시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선거 교육 △한울 주관 청소년 정책 참여 활동 등이다.

먼저, 선거와 연계한 민주시민교육으로 학교에서 자체 계획을 수립해 사회, 도덕, 역사 등 교과 또는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교육과정과 연계한 선거교육을 자율적으로 진행한다.

교육활동이나 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선거와 연계한 사회현안 프로젝트' 실천 학급(년)을 15개 선정해 50만 원씩 운영비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세종시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선거교육으로 학생 유권자들에게 선거제도, 청소년의 사회 참여, 투표 참여 방법과 절차 등을 안내하고, 유권자로서의 선거 참여 의지를 높이기 위해 3월 중 고등학교를 6개 권역으로 나누어 선관위 소속 전문강사가 '학교로 찾아가는 선거교육'을 열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당분간 직접 대면 교육은 교육자료 또는 영상자료를 보급으로 대체할 수 있다.

2월 말에는 전체 초·중·고등학교 선거교육 담당자와 고등학교 3학년 부장교사를 대상으로 개정된 공직선거법의 이해, 학생 대상 선거교육 방안, 선거와 관련된 교육과정 및 수업 운영사례를 안내한다.

청소년의 사회 참여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세종학생회연합회인 '한울' 주관으로 중·고등학교 학생회 임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청소년 정책 제안 토론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승표 교육정책국장은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연령이 만 18세로 하향됨에 따라 민주시민으로서 청소년의 역할과 책임이 확대됐다"면서,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청소년이 정치·사회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며 사회 참여에 필요한 지식, 가치 및 태도를 배우고 실천해 올바른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