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여파 대전 노인일자리 줄며 '생계 위협'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09:43:2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코로나 확산하며 자치구 노인 일자리, 강의 프로그램 사업 중단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 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치구 노인일자리 사업과 주민참여 프로그램이 연이어 중단되고 있다. 이로 인해 노인과 프리랜서 강사의 생계 위협이 우려된다. 대면접촉에 따른 감염 불안에 사업이 '올 스톱' 됐기 때문인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며 지역 노인과 프리랜서의 한숨이 짙어지고 있다.

26일 지역 5개 자치구들은 최근 노인일자리 사업을 대거 취소·중단했다. 초등학교 급식 도우미, 노인돌봄 센터 근무 등 대면접촉이 많은 노인일자리 사업이 코로나19 사태에 악영향을 미칠 것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자치구에서 시행하는 노인일자리는 크게 공익형·사회서비스형·시장형으로 나뉜다. 그중 아파트 택배 등 소규모로 근로하는 시장형 사업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이 중지 혹은 무기한 연기됐다.

이날 기준 동구는 전체 노인일자리 4342개 중 3383개, 중구는 4186개 중 4048개, 서구는 4430개 중 4097개, 유성구는 2488개 중 2440개, 대덕구는 3383개 중 3361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대전 지역 1만 7000여 명의 노인이 일자리를 잃었다.

이들 사업은 기초연금수급자 등 취약계층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던 노인들은 사업이 취소되며 생계 유지에 어려움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던 박모(75)씨는 "코로나19 때문에 갑작스레 일자리를 잃었다. 수입이 마땅치 않아 일자리 사업이 없으면 생계에 타격을 받는다"며 "사업이 언제부터 재개될 지 모르는 상황이라 불안감이 더 크다"고 말했다.

지역 평생학습관과 동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강의를 하던 프리랜서들도 생계에 직격탄을 맞았다. 이날 기준 동구 42개, 서구 58개, 유성구 167개의 평생학습관 프로그램이 중단됐고 중구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되던 라인댄스 등 101개 수업이 취소됐다. 대덕구는 내날 진행 예정이던 118개의 강좌 프로그램을 무기한 연기했다.

에어로빅 강사로 일하는 김정숙(50)씨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동 행정센터뿐만 아니라 일반 체육관도 문을 닫고 있다. 일자리가 점점 사라지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조짐이라 생계 유지에 대해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자치구들은 이들 사업 중단이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한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지역 한 자치구 관계자는 "일자리 사업 중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임시 방편일 뿐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면 사업을 재개할 것"이라며 "노인일자리 사업 취소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노인 활동비 지급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 지역 프리랜서 강사에 대해서는 보강 실시 등 대책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