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성지순례 코로나 확진자 천안 다녀가…방역당국 긴장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8:06:5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경북 안동에서 '코로나 19' 확진자로 판명된 이들이 천안의 한 식당에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음식점의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종업원들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24일 천안시와 안동시 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으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일행을 태운 관광버스가 입국일인 16일 집으로 귀가하던 도중 천안 목천읍 소재 무지개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이 식당에서 밥을 먹은 이들은 성지순례팀 39명과 버스기사 2명 등 41명 이다. 이들 가운데 4명은 지난 21일 코로나 19 양성으로 확인됐다. 당시 식당에는 성지순례팀 외에 다른 손님은 없었다. 무지개식당은 관광버스를 주로 받는 단체 방문객 전문식당으로 알려졌다.

해당 식당에는 이후 22일 대구에 거주하는 14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천안시는 지난 21일 음식점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접촉자인 식당 종업원 4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종업원들은 현재까지 의심증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에 대해 시 보건당국은 24일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는 빠르면 24일 밤에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시민 안전과 지역 내 감염자 억제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