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코로나19 대응 긴급유관기관 합동점검 회의 개최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4:19:1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군은 지역내 유관기관 대책회의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24일 군청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갖고 지역내 감염병 환자발생 방지를 위한 기관별 총체적인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김재종 군수를 비롯한 옥천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충북도립대, 군부대, 한국전력 옥천지사, 건강보험공단 옥천지사 등 유관기관 관계자 들이 참석해 코로나 확산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김 군수는 "국가 감염병 위기 경보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군은 현 사태를 엄중히 인식하고 주민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회의를 통해 군과 유관기관이 일관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협조해 나가며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옥천경찰서는 확진환자 발생시 소재확인, 위치추적을 위한 대응팀을 구성하고 허위뉴스 등에 지역주민들이 동요되지 않도록 조치를 약속했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졸업식, 입학식을 취소하고 신입생과 재학생중 대구, 경북지역 주소지 학생 집중 관리하고 손 소독제등 방역물품을 요청했다.

옥천소방서는 확진환자 발생시 수송대비 전담팀을 구성하고 협조사항으로 출동대원에 대한 보호복 폐기처리를 요청했다.

이에 회의에 참석한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옥천군의 코로나 19 대응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유병천 홍보담당 팀장은 "각 기관별 관외지역 출퇴근자를 집중관리해 외부에서 코로나19 감염병이 내부로 유입되지 않도록 하고 청사소독활동을 강화할 것"을 당부하고 "기관별 협조사항인 소독제 및 출동대원 보호복 폐기지원에 대해서는 즉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군은 지난 22일부터 지역내 다중이용시설인 옥천국민체육관(수영장), 체육센터, 도서관, 생활체육관과 노인장애인복지관, 지역내 모든 경로당(313개소)을 긴급 폐쇄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