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 대산항 수출입 중심 서해안 거점 항만으로 육성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4:13:4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항만시설, 배후단지 개발하고 마리나, 크루즈 운영

충남도는 서산 대산항의 항만시설과 배후단지, 교통망을 개발해 중국 및 동남아시아 등 해외 수출입을 담당하는 서해안의 거점 항만으로 육성키로 했다.

도는 2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와 서산시 및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공무원, 학계, 연구기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항 거점항만 조성 특화 발전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한 동서대와 세광종합기술단은 최종 보고를 통해 △항만 시설 △배후 단지 △교통망 △마리나 △크루즈 △물동량 창출 방안 등 부문별 발전 구상을 제시했다.

항만 시설은 항만 개발을 통한 해양·물류 중심의 첨단 복합 항만 개발을 목표로 설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대산항 인근 석유·화학업체의 물동량을 유치해 기존 부두 기능을 활성화하고, 충청권 물동량 유치 확대를 통해 부두 시설 확충 등 상업항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배후 단지를 조성해 물류 단지, 업무 시설, 선박 수리, 화물차 주차장, 근로자 휴게 시설 등 항만 지원 시설과 친수 시설을 설치한다.

도는 대산-당진 고속도로 24㎞, 이원-대산 해상교량 5㎞, 석문산단 인입철도 연장을 통한 대산항선 17㎞ 건설 등 도로·철도를 확충해 대산항과 연결되는 교통 인프라를 개선한다.

마리나 운영과 관련, 단기적으로 대산항 인근 삼길포항을 활성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자연환경·수심·접근성 등 우수한 여건을 활용해 해양레저 활동의 증가를 유도한다.

또한 크루즈는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활용해 중국 등 아시아 시장 개척에 중점을 두고, 카페리·크루즈 등 다양성을 부각한 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대산항의 물동량 창출을 위해서는 △대산항 석유·화학업체의 물동량 유치확대 △선사 유치를 통한 항로 확대 △인센티브제도 개선 △민·관 협의체 구성 운영 △기업 마케팅을 통한 충청권 화물 유치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김하균 도 기획조정실장은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대산항의 이점을 활용해 항만 물동량을 늘리고,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는 등 최종 수립된 발전 전략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산항은 충청권 화물 증가로 물동량이 지속 증가해 2011년 6654만 3000톤(R/T), 2015년 7851만 4000톤을 기록했으며, 2018년에는 9263만 1000톤으로 전국 31개 무역항 중 총 물동량 6위를 차지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