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코로나19 방역 긴급대책회의 통해 점검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3:35:1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시가 코로나19(우한폐렴) 사태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4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대책을 점검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4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대책을 점검했다.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해 5개과를 실무반 지원부서로 추가하고, 방역과 예방수칙 홍보활동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특히 종교시설의 방역에 초점을 맞춘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해 지난 19일 자체 폐쇄 후 2차례에 걸쳐 소독을 하고, 관리자와 핫라인을 구축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이외 모든 종교시설에 대한 현황파악 완료와 함께 읍·면·동별 방역담당자를 지정해 지속적으로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외 성지순례에 참여한 교회와 참가자 명단을 확보하고, 대상자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다중이용 시설을 휴관·폐쇄하며, 시에서 진행하는 교육 등 행사도 중단된다.

시민체육관, 국민체육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읍·면·동 주민자치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을 폐쇄됐다.

문화회관 공연과 시에서 운영하는 각종 교육프로그램도 중단되며, 민간에서 개최하는 행사도 취소 또는 연기를 권고할 방침이다.

외국인·유학생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시는 한서대와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별도학기제를 운영하고, 이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의 입국시기가 6월 말로 연기된다.

고용부 서산출장소와 협업으로 사업장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파악을 완료하고, 대상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맹정호 시장은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해서 시와 유관기관, 의료진 시민 여러분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가장 강력한 방역은 예방인 만큼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등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당분간 사람이 많은 곳에서의 모임 등을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