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룡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요 시설 100개소 휴관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1:07: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계룡시 제공

[계룡]계룡시는 지난 17일 시를 방문한 대구지역 군부대 소속 군인이 21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및 전파경로 차단을 위해 관내 주요 복지, 체육시설 등을 휴관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시는 21일 당일 확진자 발생 직후 긴급방역대책회의를 통해 각 시설 담당부서와 해당시설장, 관련 기관·단체장들 간의 논의 끝에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주요 시설의 잠정 휴관, 이용 중단을 결정했다.

긴급 결정된 내용은 홈페이지, SNS 등에 게재하고, 각 시설 및 단체에서 이용자들에게 휴관 안내, 안내문 부착 발송 등을 통해 휴관으로 인한 시민들의 혼란 및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휴관 및 이용중단이 결정된 시설은 노인복지관, 경로당,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역아동센터, 장애인복지관, 체육시설 등 노인, 어린이, 장애인 등 면역력이 약한 계층을 포함한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 100개소이다.

이 중 도서관, 경로식당, 어린이집 등 일부시설은 우선 2주간 휴관하며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고려해 휴관 및 이용중단 기간을 조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는 휴관기간동안 보육서비스가 필요한 가정에 한해 제한적으로 긴급 보육, 돌봄을 운영한다.

또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되지 않도록 취약계층을 위한 노인돌봄, 식사배달, 상담서비스 등은 지속 지원된다.

이와 함께 23일 코로나19위기경보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유치원, 초중고교의 개학일이 일주일 연기되었으며, 학원가 등의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

계룡시 휴관 및 이용중단 시설은 시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계룡시 재난종합상황실(042-840-2871)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19의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불특정 다수인이 이용하는 주요 시설들을 부득이하게 휴관하게 됐다"며 "휴관기간 불편하겠지만 지역 내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이번 대응조치에 시민들의 양해와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