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확진자 동선 파악하고 긴급 대책회의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1:00: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노인복지회관, 장애인체육관 등 다중이용시설 임시휴관

첨부사진1김석환 홍성군수가 코로나19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군은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24일 감염병 확산 통제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대책회의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군청 간부공무원만 참석한 가운데 IPTV영상을 통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간 송출됐다.

앞서 군은 정부 위기경보 '심각' 격상 이전인 22일, 청주 확진자의 홍성 A마트 경유에 따른 긴급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347개 마을 이장들을 통해 마을회관 및 경로당 폐쇄와 마을방송을 통한 개인위생관리 요령을 방송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김석환 군수는 이날 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은 만큼 지역감염 방지를 위해 노인복지회관, 장애인체육관 등 다중이용시설 임시휴관 조치를 지시했으며, 장례식장 및 전통시장 등에 대한 1일 1회 소독을 지시했다.

또한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의 확산방지를 위해 다른 종교의 행사 취소 및 축소할 것을 종교계에 권고했고, 외지인과의 차단을 위해 홍주성 등 천주교 홍성성지 순례금지를 지시했다.

이밖에 군민들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손 씻기, 마스크착용, 손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관리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 발생 시 대처방법에 대해 전파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홍성군은 정부대책 기조에 발맞춰 순차적 대응체계를 추진할 계획이며, 관내 초중고교 등 개학연기에 따른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청운대 유학생 유입에 따른 대응책을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