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정보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 경찰 자진 출석

2020-02-23기사 편집 2020-02-23 15:18:5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우한폐렴) 확진자로 판정된 청주 30대 부부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청주시 내부 회의자료를 외부로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 A씨가 사이버수사대에 자진출석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자료를 유출한 공무원이 자진 출석했다"며 "공무상비밀누설혐의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유출한 자료는 지난 22일 한범덕 시장이 주재하는 회의에 제출된 문서로 확진자 부부와 이들의 부모, 아들의 이름, 나이, 직업 등의 개인정보가 담겨있다.

A씨는 스마트폰으로 이 자료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이 자료가 인터넷 카페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광범위하게 확산한 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