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3명…두번째 확진자 남편

2020-02-23기사 편집 2020-02-23 10:28:0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코로나19 확진' 대전 지하상가 방역 강화 [연합뉴스]

23일 대전에서 코로나19(우한폐렴) 3번째 확진환자가 나왔다. 전날 확진 판정 받은 두 번째 여성환자의 남편이다.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21일부터 이날까지 매일 1명씩 발생해 총 3명이다. 이날 오전 5시 30분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은 A(64)씨는 전날 확진자로 확정된 B(65)씨의 남편이다. A씨 부부는 이달 15-17일 2박3일 일정으로 경북 경주에서 지인 모임(총 8명)에 참여했다. 이 모임에 최근 태국 여행을 다녀온 대구지역 지인 1명이 포함돼 있다고 대전시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아내 B씨는 20일부터 발열과 몸살 증상으로 유성구 소재 내과의원에 방문해 진료 받은 데 이어 21일 오후 4시 유성구보건소 선별검사소 검사를 통해 22일 양성 판정 받았다. 남편 A씨는 아내 B씨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하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1차 양성,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23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부부는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하는 충남대병원에 입원 격리돼 있다.

유성구 하기동에 사는 A씨 부부는 17일 오후 대전으로 온 이후 유성지역 식당과 롯데마트(노은점), 의원, 약국, 우리은행(반석동지점) 등에 들렀다. 이 과정에서 지하철과 시내버스도 수차례 이용했다. 19일에는 대전역에서 기차를 타고 서울에 다녀오기도 했다. 서울에서는 오전 10시 45분부터 오후 3시 18분까지 영등포·구로·관악구를 돌며 부동산중개업소 등을 방문했다.

대전시 보건당국은 이들이 이용한 지하철 소독을 마쳤고 시내버스는 운행을 중지하고 예비차량을 대체투입했다.

정윤기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23일 브리핑에서 "지난 21일 최초 확진환자 발생 후 22일 두 번째, 23일 세 번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 18명을 자가격리토록 해 모니터링 중이고 심층역학조사와 추가 접촉자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정윤기 대전시 행정부시장이 23일 지역내 세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