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코로나 19 국민의 협조 필요"

2020-02-22기사 편집 2020-02-22 21:18: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9시 '코로나19'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정 총리는 "국무총리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더욱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와의 긴밀한 협력 아래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하여 지자체, 의료계와의 협력체계를 갖춰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보부재와 가짜뉴스 확산에 대해 정 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대처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줄 것을 당부한 정 총리는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