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코로나 19 후속대책 서둘러야

2020-02-22기사 편집 2020-02-22 17:39:0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선별진료소 2곳에 음압병실은 '제로'

첨부사진122일 코로나19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코로나 19(우한폐렴)확진자가 속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세종지역 확산에 대비한 의료시설 확충이 시급하다.

세종시의 경우 음압병실이 단 한개도 없어 확진자 발생시 타 지역으로 환자를 보내야 하는 실정이다.

세종이 바이러스에 뚫리면 전 충청지역이 감염 우려 대상이 되는 셈이지만, 현재로서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는 상황이다.

22일 발생한 30대 확진자의 경우 단국대천안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과정에서 초기 단계 학진환자의 격리 시간이 지체될 수 밖에 없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대구시의 경우 격리 시설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지역 내 국가·공공기관 시설을 개방해 자가격리에 쓸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의심환자가 방문하는 선별진료소도 턱없이 부족하다.

세종시, 선별진료소마저 3곳→2곳으로 줄어

당초 세종시 보건소와 충남대학교병원 세종의원, 엔케이(NK)세종병원 등 3곳이 지정됐지만, 최근 NK세종병원이 대상에서 빠지면서 2곳만 운영중이다. 일부 지역은 코로나19 의심환자 대상 확대 등을 고려해 선별진료소를 늘리는 것과는 대조된다.

24시간으로 운영되는 선별진료소에서 받을 수 있는 외래환자는 하루 평균 20여 명 선이다.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 방사선사 등 4명이 1개 조로 운영되는 선별진료소는 외래 1명 당 진료시간이 한 시간이 넘는다. 여기에 앞선 환자가 진료를 마치면 일제 소독을 해야 하기 때문에 길게는 1시간 30분까지 소요된다.

1차 확진자의 동선이 밝혀지면 그에 따른 의심환자가 늘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의료대란이 벌어질 수 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