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중증환자 9명 중 1명 인공호흡기…상태 심각"

2020-02-22기사 편집 2020-02-22 13:00: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월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이 인공호흡기를 쓸 정도로 심각한 상태로 확인됐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내 환자 중) 1명은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고 있어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아주 심각한 상태는 아니지만, 중증이라고 판단되는 환자 즉, 산소마스크를 사용하고 있는 환자도 8명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공호흡기는 스스로 호흡할 수 없는 환자에게 주로 쓴다. 반면, 산소마스크는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지만 폐렴 등의 증상으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졌을 때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총 346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해서는 사망자 2명이 확인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