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코로나19 총력 대응 체제로 전환

2020-02-21기사 편집 2020-02-21 21:49:5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가운데)이 21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열화상카메라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한국철도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우한폐렴) 확산에 따라 대응 수준을 '심각단계'에 준하는 총력 대응체제로 전환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열차, 역사, 직원에 대한 감염 예방·확산 방지 조치를 강화한다. 열차 운행 전후 소독과 함께 모든 열차의 기지 입고 시 추가로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KTX는 하루 평균 4.5회 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역사와 고객 접점시설 소독을 하루 2회로 늘리고, 모든 직원의 마스크·장갑 착용, 발열체크를 하루 3회씩 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철도는 지난달 20일부터 비상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전국 역사와 열차마다 손소독제와 체온계를 뒀다.

열차는 운행 전후, 역사는 이용객 주요 동선을 따라 매일 1회 이상 소독 청소를 벌이고 있다. 한국철도는 이 같은 조치를 본사 및 전국으로 확대 적용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이날 오후 동대구역에서 방역 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손 사장은 맞이방, 매장, 화장실 등 고객 이용 시설의 방역 상황을 살피고 열화상카메라, 손소독기 등의 상태를 점검했다.

동대구역은 감염증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맞이방 등 시설물은 하루 2회, 모든 출입구와 주요 고객 동선에 방역 매트를 설치해 하루 3회 소독액을 살포하고 있다.

손병석 사장은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철도역의 방역이 매우 중요한 만큼 심각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