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19 검진자 1만 4000명 넘었다

2020-02-21기사 편집 2020-02-21 15:11:2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코로나 19(우한폐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검진자도 1만 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1일 오전 9시 현재, 전일 오전 9시 대비 74명(전일 16시 대비 52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156명이 확진 되었으며, 이 중 139명이 격리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1만1953명은 검사 음성, 270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20일 오전 9시 이후 새로 확인된 환자 74명 중 62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2명은 그 외 지역에서 확인되었다.

또한, 74명 중 지역에 관계 없이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관련 환자는 44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14명(사망자 1명 포함), 새로난한방병원 관련 1명, 기타 조사중 15명이다.

신천지대구교회 사례와 관련, 대구광역시를 중심으로 해당 신도 명단을 확보해 현재 유선 연락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 자가격리 수칙 등을 안내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히 검사토록 조치 중이다.

청도 대남병원 사례와 관련해서는 즉각대응팀이 경상북도와 함께 감염원을 조사하고 방역조치를 시행중에 있다. 해당 의료기관 종사자 및 입원 환자 등에 대한 전수 검사가 진행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총 16명*의 확진환자를 확인하였다.

이로써 코로나 19 환자는 21일자 확진 14명 외 전일 확진된 2명을 포함(의료진 등 직원 5명, 입원환자 11명)156명으로 집계됐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