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코로나 대응에 힘 보탤 것"... 시진핑 "매우 감동"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20:34:57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중정상 30분간 통화서 "코로나 사태 상호 협력키로"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으며,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 중국내 희생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현지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이 적극 협조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또한 중국내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와 우리 진출기업의 활동 협조 등 중국 축의 계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시 주석을 중심으로 한 중국 인민의 단결된 힘으로 이번 사태를 잘 극복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 코로나19와 싸우는 것에 위문과 지지를 표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중국 인민은 초기공포에서 벗어나 전염병을 이길 전망과 희망을 보고 있다"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이며 그런 친구는 서로를 살피는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특히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이 중국 측 노력을 평가하시고,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 하신 것에 저는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양 정상은 두 나라의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앞으로 방역당국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 양 정상은 가장 급선무가 북한과 미국의 대화재개에 있고, 북미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평화에 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적극 지지했고,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