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동산 규제 대전 또 제외…풍선효과 확대 일로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8:42:1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동산업계 "집값 상승세 더 가속화"

정부가 20일 경기 수원시 등 수도권 5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는 부동산 안정화 조치에 나선 가운데, 집값 광풍이 부는 대전이 또 제외돼 '방치'가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대전 서구·유성구·중구에 대한 추가 지정의 여지를 뒀지만, 규제를 피해 비 규제지역으로 수요자가 몰리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더욱 극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이날 최근 수도권 지역의 국지적 과열에 대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정부는 경기 수원 영통·권선·장안, 안양 만안, 의왕 등을 신규 조정대상으로 지정하고 21일부터 규제에 들어가기로 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전매제한이 강화되고 다음달 2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깐깐해진다.

정부 발표를 앞두고 관심은 부동산 오름세가 뚜렷한 대전의 규제 지역 포함 여부였다. 그러나 대전은 이번에도 규제의 칼날을 피하게 됐다.

조정대상지역인 세종특별자치시와 가까운 대전의 집값은 여전히 진정되지 않고 있다. 대전 아파트 값은 지난달 기준 전년 대비 8%가 올랐다.

이 중 서구는 10.6%로 서울과 수원, 용인, 성남 등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다.

최근 3개월 집값 상승률을 살펴봐도 대전 전체는 3.63%, 유성구는 5.05%를 기록하는 등 전국 부동산 상승세를 견인했다.

문제는 이번에도 규제 칼날을 피한 대전 부동산의 풍선효과가 확대될 가능성이 농후하단 점이다.

대전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대전의 조정대상 제외에 따라)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더 가파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부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는 상승폭만 보면 대전이 더 올라갔는데 수원이 묶였다는 하소연도 나오고 있다"고 귀띔했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지역 인기 매물은 최근 2-3달 간 급등세를 보이며 매물 자체가 없다"며 "집주인들이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며 물건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한숨만 쉬고 있다. 정부 규제에 따른 집값 안정화를 기대했지만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무주택자 직장인 이모(34)씨는 "정부는 핀셋 규제를 한다고 하지만 핀셋에서 벗어난 지역은 수요가 몰려 거품이 더 끼게 되는 것 같다"며 "기형적인 집값 상승세를 기록하는 대전도 향후 규제지역으로 지정돼 갭투자 등을 포함한 수요 유입 장벽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 김흥진 주택정책관은 주택가격이 지나치게 오른 대전 지역과 관련해 "특히 서구, 유성구, 중구 등 가격 상승률이 높아 엄중하게 상황을 보고 있다"고 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