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손학규 당 대표 사퇴... 호남 3당 24일 합당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8:09:51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를 결심함에 따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은 오는 24일 합당키로 합의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황인철 대안신당 사무부총장·김종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실용민생개혁의 대안정치 세력 태동을 위해 오는 24일 합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합당 합의문에서 "현재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한다"며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관위에 통합당 대표로 등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명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며, 최고위원회는 각 당이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합의문에 대해 "사실상 각 당 대표들이 추인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문제 없을 것"이라며 "손학규 대표도 합당 안에 대해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공중분해 전까지 모든 수모와 굴욕을 참아가며 '국민의당' 가치를 지키려 최선을 다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것이 손 대표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