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균특법 산자위 통과에 대전 여야 '환영'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8:09:3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일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대전지역 여야 모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근거가 될 균특법 개정안 처리의 첫 관문인 상임위를 통과함에 따라 법안 처리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과는 여야 없는 협력의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개정법안을 발의한 박범계 의원을 비롯해 대전·충남 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은 지난 19일 법안 통과를 위한 협력을 국민 앞에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문제를 넘어 여야 구분 없이 함께 협력하는 모습은 국민을 위해 일하는 '정치' 본연의 모습을 보여 준 한 장면으로 국민에게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균특법이 산자위 전체회의를 통과된 데 대해 "국가균형발전이 진정한 의미를 되찾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인 협조와 대전·충남 시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의 노력, 370만 대전·충남 시도민의 간절함과 성원이 없었으면 불가능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통합당은 균특법이 남은 절차인 법사위와 본회의에서 통과되고, 최종적으로 혁신도시가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