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동구, 공중화장실에 '스토리텔링' 입혀 명소화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8:09:0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동구가 공중화장실에 스토리텔링을 입혀 명소화했다. 민선7기 공약사업인 '개선사업을 통한 클린(clean) 화장실 조성' 일환으로 추진됐다. 해당 화장실은 '이야기를 담다'는 뜻으로 '담소'라 이름 짓고 현재 담소 1호부터 5호까지 사업이 완료됐다. 인동 만세로 광장에 위치한 담소1호는 3.16 인동장터만세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기념하기 위해 태극기 문양과 함께 유관순 열사의 명언을 담았다. 삼성동 북부교 인근에 위치한 담소2호는 외양간 벽화를 통해 옛 삼성동 우시장이 있었던 소전거리의 모습을 옮겼다. 이밖에 담소3호·4호·5호 등은 6·25전쟁 순국 열사의 정신과 대청호반 벚꽃길의 아름다움 등을 그려냈다. 구는 주민 편의를 위해 장애인 화장실과 여성 안심 비상벨, 기저귀 교환대와 절전형 자동감지 조명시설을 설치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담소화장실을 시작으로 각 지역의 문화와 정체성을 담은 관광형 클린화장실을 지속적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