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대구, 강력한 대책 필요할 수도..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8:01:32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대구에서 코로나19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연이어 통화를 갖고 총력 지원을 약속하며 발 빠른 대응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5분간 권 시장과의 통화에서 "대구에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다. 시민들이 불안해 할 것 같다"며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면 언제든 말씀을 해달라. 정부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려움에 처한 대구 시민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기 종식을 기대하며, 그때까지 시장님과 대구시의 고민을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 질병관리본부장과의 통화에서 "너무 고생하셔서 그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며 "대구가 어려운 상황인데, 대구시와 소통을 하며 군 의료시설을 활용하거나 마스크 지원을 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구시 차원에서도 신천지 교회를 폐쇄하는 등 조치를 하겠으나, 뭔가 강력한 대책이 필요할 수 있다. 그런 대책을 빨리 실행하게끔 대구 문제에 발빠른 대응을 보여달라"라고 주문했다.

청와대는 '발빠른 대응'은 음압병동 확충 등의 조치를 포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