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득격차 줄었지만 자영업 부진 계속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7:29:2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해 4분기 기준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소득이 477만 2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액수다.

통계청은 20일 이런 내용의 2019년 4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근로소득(329만 7000원)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5.8% 늘었고, 사업소득(89만 2000원)은 2.2% 줄었다.

국민연금 등 정부에서 주는 사회보장수혜금이 포함된 이전소득(54만 2000원)은 3.7% 올랐다.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소득 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32만 4000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 대비 6.9% 증가했다.

2분위(소득 하위 20-40%) 가구 소득(294만 원)은 6% 늘었다. 3분위(429만 1000원)와 4분위(584만 1000원) 소득은 각각 4.4%, 4.8% 증가했다.

소득이 가장 높은 계층인 5분위(소득 상위 20%) 소득은 945만 9000원으로 조사됐다.

소득 격차를 보여주는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26배로 전년(5.47배)보다 0.21배 포인트 감소했다.

하지만 2017년 4.61배에 비하면 여전히 소득격차가 큰 편이다.

경기 부진에 따른 자영업 불황으로 전체 가구의 월평균 사업소득은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사업소득은 월평균 89만 1600원으로 전년보다 2.2% 줄었다. 2018년 4분기 이후 5분기 연속 감소세다.

통계청은 정부 정책효과와 고용증가로 분배가 조금 개선됐지만 도·소매업, 음식 숙박업 등 자영업의 부진이 사업 소득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